글로벌감염병센터

국내발병소식

비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글작성시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List Next Prev
게시글 내용
야생진드기 감염 80대 환자 숨져…"애완견 통한 전파 가능성" 보도자료
2018/07/05

야생진드기 감염 80대 환자 숨져…"애완견 통한 전파 가능성"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야생진드기가 매개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으로 부산에서 80대 환자가 숨졌다.

이 환자가 증상을 보이기 10여 일 전 애완견이 먼저 증상을 보였다는 보건소 역학조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2차 감염 가능성 등도 부산시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부산시에 따르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을 앓던 80대 A 환자가 이날 새벽 숨졌다.

A 환자는 지난달 20일께부터 식욕부진, 피로감 등을 호소했고 닷새 뒤 집주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을 시작으로 27일부터는 대학병원에 입원해 집중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보건소는 역학조사를 한 결과 A 씨가 거동이 불편해 애완견 2마리와 함께 가끔 집주변을 산책하는 것 외에는 특별한 야외활동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애완견 1마리가 지난달 10일을 전후로 발열과 혈변 증상을 보였고 이후 A 씨에게도 증상이 나타났다.

시의 한 관계자는 "애완동물의 털 등에 붙어있던 진드기에 옮아 A 씨가 직접 물렸을 가능성도 있고, 병에 걸린 애완견의 타액 등을 통해 2차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감염된 동물의 타액에 의한 SFTS 인체 전파는 지난해 일본에서 처음 보고된 사례가 있다. 강원도에서는 애완견이 묻혀온 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도 있었다.

부산시는 "지난해 SFTS로 전국에서 272명이 감염되고 이 중 54명이 사망했다"면서 "올해도 5월 25일을 기준으로 18명이 감염돼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SFTS 감염자는 매년 4월부터 11월까지 발생했고 특히 7∼10월경 집중됐다.

부산시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면서 "야외활동을 마친 후에는 사용했던 옷과 돗자리는 즉시 세탁할 것을 권유하고 혹시 진드기에 물린 자국이 있거나 붙어있는 진드기를 확인하면 직접 제거 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처 http://m.yna.co.kr/kr/contents/?cid=AKR20180705117900051&site=n_home_health 

List Next Prev
TOP